플러스카지노 폐광지역의 대표 기업, 강원랜드



1970년 대까지 석탄산업은 국가기반산업으로 자리매김했다. 최대 호황 당시 “동네 강아지도 만원짜리를 물고 다녔다”는 우스갯소리가 있을 정도로 지역여건은 오히려 타 지역이 부러워 할 정도였다. 이후 1989년 비경제적 탄광의 자율정비방안을 담은 석탄산업합리화 정책의 시행을 통해 석탄산업은 사양의 길로 접어들게 되었다. 탄광이 집중돼 있던 태백, 정선, 고한·사북, 삼척, 도계 등의 도시는 급속히 황폐화됐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 사업 등이 추진됐으나 석탄산업을 대체하기란 쉽지 않았다. 그나마 1998년 설립한 강원랜드가 대표적 사례로 제시되고 있다. 강원랜드는 국가공기업으로서 ‘석탄산업 사양화로 낙후된 폐광지역의 경제 진흥, 지역 간 균형 있는 발전과 폐광지역 주민의 생활 향상 도모’를 목적으로 설립됐다. 설립 초기 대비 내·외형적으로 괄목할만한 성장을 이뤘으며, 폐광지역 개발기금 역시 2000년 58억 원에서 2019년 1451억 원으로 증가됐다. 지자체는 조성된 기금을 매년 지역의 발전을 위해 사용해 왔다. 폐광지역에 직·간접적으로 강원랜드가 기여하고 있음을 부인할 수 없다. 이에 더해 사회공헌사업까지 고려한다면 지역 기여도는 보다 높다 할 수 있다.

강원랜드의 이러한 성장, 지역 기여 확대까지는 다양한 논란이 있었고 현재까지도 많은 제약이 함께 하고 있다. 일례로 강원랜드 운영 시점부터 ‘도박=불법=문제의 근원’ 이라는 관점에서 ‘중독’, ‘자살’과 같은 다양한 이슈가 제기, 현재까지 지속돼 오고 있다. 이와 함께 카지노가 사행산업으로 분류돼 매출총량 제한 등 다양한 운영 제약이 이루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플러스카지노 지역경제 활성화 측면에서 지역의 연계 효과를 높일 수 있는 요구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으나 적극적 홍보를 취하기에도 많은 어려움이 있다.

정부, 강원도, 탄광지역, 강원랜드 뿐 아니라 다양한 이해 부처, 관계자들과의 협의를 통한 문제 해결이 요구되고 있으나 이 역시 쉽지 않은 실정이다. 강원랜드가 탄광지역 또는 정부의 운영 방향 가운데 하나의 방향만을 선택하기는 현실적으로 불가능 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폐광지역에서는 강원랜드를 지역의 기업으로 인식하고 있다.

다만, 최근 강원도 및 폐광지역과 강원랜드 간 폐광기금 산정방식을 둘러싼 법적 다툼을 고려할 때 지역 기업이라고 판단하기에는 어려운 부분이 있다. 지역 내 기업이라는 입장에서 기금 비용을 산출하는 과정에 폐광지역개발기금을 비용을 처리했다는 점이 아쉽다. 이런 측면에서 도와 폐광지역의 시군, 강원랜드 모두 지역의 입장에서 사전 조율했다기 보다 갈등적 관계를 취한 것으로 보여지기 때문이다. 물론, 강원랜드가 지역의 은행 역할을 해야 한다는 것은 아니다. 다만 지역에 입지하고 있는 강원랜드가 지역 기업이 아니라고 부인하는 것도 쉽게 이해되지 않는다.

강원랜드의 설립 목적과 이익금의 일부에 대한 법령상 의무 해석에 있어 폐광기금 납부액을 축소시키는 것은 기관 설립의 목적과 취지에 반하는 것으로 보여진다.

폐광지역의 경제 진흥 등의 목적을 갖고 설립된 강원랜드가 앞으로 지향할 방향이 강원특별자치도 출범을 앞두고 폐광지역의 발전 방향과 일치하길 기대해 본다.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Comments on “플러스카지노 폐광지역의 대표 기업, 강원랜드”

Leave a Reply

Gravatar